伊坂プレス トラベルマガジン

계정 만들기 로그인내
> 여행 매거진 > 니가타현 > 사도금산(佐渡金山)이 세계유산으로 등록이 안되는 이유… 도시전설 <사도금산의 낯익은 여자>란? 사도금산에 관련된 추천 스폿 안내

佐渡金山

사도금산(佐渡金山)이 세계유산으로 등록이 안되는 이유… 도시전설 <사도금산의 낯익은 여자>란? 사도금산에 관련된 추천 스폿 안내

2019/08/24

 

일본 최대급, 세상에서 유수한 금산이 니가타현(新潟県) 사도섬(佐渡島)에 있었습니다.이번엔 <금의 섬>으로 알려진 사도섬의 <사도금산>을 소개합니다.

예전부터 <황금의 나라 지팡구>라고 불리운 일본. 그 이유는 일본 각지에서 금과 은이 채굴 되었기때문입니다.그 속에서도 <사도금산>은 각별했고 전성기에는 년간 금400키로, 은 40톤 이상이 발굴되어 토쿠가와막부의 재정을 안받침하는 중요한 금산이 되었습니다.그 역사는 오래전 에도시대에 개산된 후 헤이세에시대에 폐산 될때까지 388년동안 채굴이 계속 되었습니다.갱도의 총거리는 400km. 그 중 약 300m를 견학 할수 있습니다.최근에는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위한 활동이 활발합니다.

사도금산의 심볼로 유명한 <도유의 할호>. V자로 보이는 부분은 에도시대에 끌과 망치를 써서 사람들이 캐낸 흔적. 그 폭은 약 30m, 깊이는 약74m에 달합니다.할호의 하부에는 갱도파기로 메이지시대 이후 서양기술을 도입해서 대규모 재개발이 진행 되었습니다.도유의 할호는 멀리서 뿐만 아니라 가까이에서도 견학이 가능합니다.

사도금산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 배수작업이었습니다. 해수면보다 깊은 곳까지 갱도가 파여있는 사도금산은 파면 팔수록 지하수가 샘솟기때문에 배수작업을 게으르면 채굴을 못하게 됩니다.이 작업을 하는 사람들은 <미즈카에닌소쿠(우물을 치는 노동자)>라고 불리우고 있었습니다. 높은 임금으로 일본 각지에서 모집을 하고 있었지만 항도를 캐낼수록 노동자는 필요하지만 일손부족이 심각해졌습니다. 에도와 오사카에서 호적이나 일이 없는 <무숙인>이라고 불리우는 사람들이 사도섬에 송출되어서 3년이상은 살지 못한다고 전해질 정도 혹사 당했습니다.

사도금산의 <야와라기>라고 불리우는 신사예능 입니다.<야와라기>는 금의 광맥이 발견 되었을때 진행되며 <산의 신의 마음을 가라앉히고 조금이라도 암반이 부드러워지도록> 바라는 의식입니다.신주의 의상에는 금광맥이 지네로 보인다고 해서 지네가 그려져 있습니다. 또한 <신에게 얼굴을 보이는것은 실례가 된다>는 이유로 눈을 가리고 있습니다.현재도 매년 7월에 개최되는 광산축제에서 봉납이 되어있어 실제 볼수도 있습니다.

<기타자와부유선광장유적>은 사도금산의 기타자와지구 시설군이라고 불리우는 메이지시대 부터 쇼와시대 초기에 사도금산의 금대화에 공헌한 건물이 밀집된 곳에 있습니다. <천공의 성 라퓨타>의 세계관을 맛볼수 있다고 관광객 사이에서 절찬의 소리가 오르고 있는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스폿 입니다.세계에서 처음으로 금과 은의 부유선광법을 실용화하여 한달에 5만톤이나 되는 광석을 처리한 <동양제일>이었습니다.여름 계절 야간에는 라이트업이 되어 환상적인 분위기를 맛볼수 있습니다.

<기타자와부유선광장유적>과 강을 끼워서 마치 고대 로마유적과 같은 거대한 <시크너>가 있습니다.선광을 거쳐서 금은의 함유량이 적어진 진흙광을 광물과 물로 불리하기 위한 시설로서 현재는 이 1기뿐이지만 옛날에는 대소 수많은 시크너가 존재 하였습니다.

메이지시대 초기 일본에서 처음으로 서양식 기술을 써서 갱도를 수직으로 굴착한 일본최고의 수갱입니다. 오오다테수갱이라고 합니다. 이 수갱은 <사도금산의 근대화의 심볼>이라고 불리우며 메이지시대 부터 헤이세에시대 까지 오랫동안 가동 되었습니다.단면은 약5.7m×3.3m의 장방형이며 최종심도는352m이나 되어 도쿄타워 (333m) 높이 이상의 깊이가 있습니다.

에도시대의 초기 아이카와(相川)의 시보에는 사도봉행소내의 대북을 쓰고 있었지만 에도시대 중기가 되면 사도봉행의 명령으로 사도산출의 동으로 종이 만들어졌으며 메이지시대까지 기계의 역할을 하고 있었습니다.타이쇼시대 이후는 시보의 종은 두절되었었지만 2000년대 초기에 종로의 개수를 계기로 시종의 소리가 부활 되었습니다.

에도시대 초기에 사도금산이 발견 되어서 사도섬은 에도바쿠후의 직할지가 되었으며 사도은산이 있는 아이카와에 사도봉행소를 두었습니다.사도봉행소에는 행정을 맏는 역소뿐만 아니라 금과 은을 정제하는 공장이나 봉행의 주택도 있었습니다.사도봉행소는 에도시대에 5번의 화재와 재건을 반복하여 메이지시대 이후에는 역소와 학교로 사용되었지만 전쟁 이후 화재로 완전히 소실 되었습니다.그이후 유적조사를 하여 2000년대 초기에 사도봉행소의 도면을 기본으로 정확하게 복원 되었습니다.

메이지유신 이후, 사도금산이 황실의 재산이 되면 구궁내성은 천황사도지청으로서 광산사무소를 두었습니다. 국화의 무늬가 들어간 기와가 장식 되어있습니다.현재는 사도코반(작은 금화)이나 사도금산에 관한 풍부한 자료가 전시된 <아이카와향토박물관>이 되어있습니다.

메이지시대 사도금산에 사용하는 자재의 반입이나 광석을 반출하기 위해 만들어진 오오마항 입니다. 콘크리트 기술이 없었던 시대에 만들어진 120년 이상전의 이시즈미 호안이 현재도 남아있습니다.오오마항에서 보이는 노을이 아주 아름답습니다.

사도금산이 세계유산으로 등록을 못하는 것은 사도금산의 갱내에 있는 인형 <낯익은 여자를 보고 싶네>의 대사가 원인으로 <품성을 깎아내린다>고 니아가타현 현의회에서 물의를 일으켰을때가 있었습니다. 결국 갱내노동자의 가혹한 노동실태, 그 마음을 표현한 말로서 지금도 인형이 철거되지는 않았습니다.

<낯익은 여자를 보고 싶네>의 아저씨를 보고 싶어요… 지금도 옛날에도 사도금산의 초인기 스폿 입니다.

 

이 기사를 쓴 사람

どもども

기사에 코멘트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ページのトップへ戻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