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坂プレス トラベルマガジン

계정 만들기 로그인내
> 여행 매거진 > 아키타현 > 낮에는 작은 동물, 저녁이 되면 괴수로 보이는 아키타 현(秋田県) 오가 반도(男鹿半島)의 “고질라 바위 (ゴジラ岩)”를 보고 왔어요! 석양과 저녁노을 구름을 겹친 불을 내뿜는 고질라가 인기입니다!

秋田 男鹿半島 ゴジラ岩

낮에는 작은 동물, 저녁이 되면 괴수로 보이는 아키타 현(秋田県) 오가 반도(男鹿半島)의 “고질라 바위 (ゴジラ岩)”를 보고 왔어요! 석양과 저녁노을 구름을 겹친 불을 내뿜는 고질라가 인기입니다!

2020/08/01

 

아키타 현 오가 반도의 남단 시오세자키(潮瀬崎)에는 괴수 고질라의 모습을 닮은 바위가 있습니다. 붉게 물든 하늘의 석양에 비친 실루엣이 불을 내뿜는 고질라처럼 보이기 때문에 “고질라 바위”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불을 내뿜는 고질라가 보이는 베스트 시즌은 4월 중순과 10월 중순의 자녁노을 때 입니다.

낮에는 “미어캣 바위”같이 보인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시오세자키에는 신기한 바위들이 아주 많아서 마치 자연의 박물관인 것 같습니다. 고질라 바위 외에도 “고질라의 꼬리 바위 (尻尾岩)”,”가메라 바위”등 다양한 바위가 있습니다.

타테야마자키(館山崎)에는 “촛불 바위(蝋燭岩)”라고 불리는 바위가 있습니다. 50년 이상 전에 윗부분에 머리처럼 생긴 바위가 있었기 때문에 “칸논 바위(観音岩)”라고 불렸지만, 비바람의 작용으로 머리 부분이 떨어져 버렸습니다.

“촛불 바위” 근처에는 화산의 열수때문에 녹색으로 변색 된”그린 터프(green tuff)”라는 화산재가 굳어진 거대한 암석을 볼 수 있습니다. 시오세자키와 타테야마자키 사이는 차로 5 분 거리입니다.

오가 반도의 남쪽 바닷가에는 “우노사키 해안(鵜ノ崎海岸)”이라는 1.5km의 아름다운 해안이 있습니다. “일본의 물가 백선”에도 등록되어 있습니다. 고질라 바위가 있는 시오세자키에서 우노사키 해안까지는 차로 15 분 정도의 거리입니다. 우노사키 해안은 간조 시, 앞바다 200m 앞까지 계속 얕은 여울이 나타나 바닷가에서 노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습니다. 이 얕은 여울은 파도의 침식에 의해 울퉁불퉁하고 있기 때문에, 오가 반도 주변의 제사인 “나마하게(なまはげ)”(악마의 모습을 한 하나님의 용)를 기념하여 “귀신의 빨래판(鬼の洗濯板)”이라고 불립니다.

“귀신의 빨래판”에는 “아즈키 바위(小豆岩)”라고 불리는 여러 크기의 바위가 널려 있습니다. 큰 것은 초등학생보다 큰 아즈키 바위도 있습니다. 동그란 모양이 사랑스럽게 보이기 때문에 “오보코 바위(おぼこ岩)”라고도 합니다. “오보코(おぼこ)”는 아키타의 방언으로 “아기” 또는 “작은 아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아즈키 바위”는 진흙과 칼슘과 마그네슘을 포함한 광물이 섞인 단단한 암석이고 일반적으로 해수면에서 머리만 나와 있으므로 눈에 띄지 않지만, 봄의  한사리 시에는 “아즈키 바위” 전체를 볼 수 있습니다. 주위의 부드러운 지층 만이 침식되어 단단한 암석만이 남은 것입니다.

 

이 기사를 쓴 사람

どもども

기사에 코멘트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ページのトップへ戻る